오바마, 총기규제 재차 강조...트럼프 "총기 소지 자유 합법"

Park Sae-jin Reporter() | Posted : June 19, 2016, 09:36 | Updated : June 19, 2016, 09:36

[사진=연합/AP]


아주경제 문은주 기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올랜도 총기테러를 계기로 총기규제 강화 입장을 거듭 밝히고 있다. 임기말 주요 성과로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주례연설을 통해 "테러에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것은 짧은 시간 동안 수십 명을 살상할 수 있는 공격용 무기를 손에 넣기 어렵게 만들어야 한다는 것을 뜻한다"며 "앞으로 몇 주 동안 계속해서 총기규제 필요성을 언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6일 존 바이든 부통령과 함께 올랜도 참사 현장 부근에 임시로 마련된 장소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이 자리에서 "유가족들이 이런 대학살을 멈출 수 있도록 더 많은 조치를 해 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고 말하면서 총기규제 강화 필요성을 역설하기도 했다. 

미국에서는 총기참사가 발생할 때마다 총기규제론이 제기돼 왔다. 그러나 공화당 보수주의자들이 주류를 이루는 총기소지 옹호론자들은 수정헌법 제2조를 언급하며 총기규제가 자유를 박탈한다며 반대해왔다.

특히 사실상 공화당의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이 대통령이 되면 수정헌법 제2조를 없앨 것"이라며 이번 올랜도 총기테러를 클린턴에 대한 공격의 구실로 삼고 있다. 총기소지 권리를 언급한 수정헌법 제2조를 지키겠다고 맞대응을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트럼프는 지난 15일 트위터를 통해 총기옹호단체 미국총기협회(NRA) 인물들과 만나 "테러감시대상자나 비행금지대상자가 총기를 구입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전날에는 다시 전형적인 총기옹호론자의 주장을 반복하기도 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