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선수금 돌려주고 반잠수식 시추선 떠안아…재매각 추진

Park Sae-jin Reporter() | Posted : August 23, 2016, 08:17 | Updated : August 23, 2016, 08:17
아주경제 김봉철 기자 = 현대중공업이 발주처가 계약을 취소한 반잠수식 시추선의 선수금을 돌려주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은 대신 시추선의 소유권을 넘겨받아 재매각을 추진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두 회사는 반잠수식 시추선 ‘볼스타 돌핀 프로젝트’를 둘러싼 중재를 종결하기로 합의했다.

현대중공업은 시추선의 소유권을 넘겨받는 대가로 선주사로부터 받은 선수금 1억7600만 달러(약 1982억원)를 돌려주기로 했다.

볼스타 돌핀은 현대중공업이 2012년 5월 수주한 7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다. 애초 현대중공업은 이 시추선을 군산조선소에서 건조해 지난해 3월 인도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선주사는 최초 합의한 기본 설계와 규정을 무리하게 변경하도록 요구하고 승인 절차를 지연하는 등 공정을 방해했다.

결국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0월 22일 런던해사중재인협회(LMAA)에 중재 신청을 했다. 선주사로부터 1억6700만 달러의 대금을 추가로 받고 인도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선주사는 지난해 10월 27일 인도 지연을 이유로 현대중공업에 계약 취소를 통보하고 선수금과 이자 등 1억8600만 달러의 반환을 요구했고, 현대중공업은 다시 5억1900만 달러의 손해배상 청구로 맞섰다.

양사는 이번 합의에서 상대방에 대한 중재 신청을 철회하고, 현대중공업은 요구 금액 중 1억7600만 달러만 돌려주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은 떠안게 된 시추선을 제3자에게 팔거나 임대할 방침이다. 다만, 현재 시황이 좋지 않아 시추선에 대한 수요가 있을지 불투명하다.

한편 조선 경기가 회복되지 않으면서 선주사의 일방적인 계약 취소가 올해에도 계속되고 있다.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지난 4월에만 두 차례 선주사로부터 선박 건조계약 취소를 통보받았다.

현대중공업은 에다 어코모데이션(Edda Accommodation)이 지난 4월 11일 계약 취소와 선수금 6900만 달러 환급을 요구한 것에 대해 런던해사중재인협회에 중재를 신청했다.

또 지난 4월 28일 토이사(Toisa)가 계약 취소와 선수금 6750만 달러 환급을 요구해 중재를 진행 중이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