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로 미디어와 모빌리티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라스베이거스(미국)= 최다현 기자() | Posted : January 6, 2020, 09:00 | Updated : January 6, 2020, 13:44
SK텔레콤이 5G(5세대 이동통신)를 기반으로 '미디어'와 '모빌리티'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신기술을 공개한다.

SK텔레콤은 7일(현지시간)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0'에서 5G 기반의 미디어·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인다.

5G의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이라는 특성은 미디어와 모빌리티 분야에서 혁신을 일으키고 있다. 그동안 이용하기 어려웠던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와 콘텐츠가 쏟아지고 있으며, 이는 향후 차세대 디바이스로 주목받고 있는 TV·자동차와 연결돼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갖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

◆'5G-8K TV'부터 '콜라 세로 TV까지'… 미디어의 미래 보여준다

SK텔레콤은 5G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를 기반으로 다양한 미디어 기술을 선보인다. MEC는 데이터가 발생하는 가까운 곳에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전송 구간을 줄여 초저지연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는 자율주행처럼 즉시성이 핵심인 서비스는 물론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등 각종 미디어 서비스 스트리밍 구현에 필수적이다. 이용자들은 SK텔레콤의 5G 네트워크로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TV에서도 멀티뷰 중계, AR·VR콘텐츠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먼저 SK텔레콤은 지난 9월부터 삼성전자와 함께 개발한 '5G-8K TV'를 공개한다.

5G-8K TV는 SK텔레콤의 5G MEC를 기반으로 8K 초고화질 영상의 무선을 통한 직접 수신을 구현했다. MEC 또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대용량 미디어의 고속 처리를 제어하는 기술인 'NBMP(Network-Based Media Processing)'을 적용한 8K 업스케일 기술과 차세대 코덱 기술을 통해 풀HD, 4K 영상을 8K로 변환해준다.

'콜라 for 세로 TV'는 T전화 영상통화 서비스 '콜라(Callar)'를 삼성의 '세로TV'에 적용한 서비스다. SK텔레콤의 얼굴 인식 기반 AR 기술, 실시간 인물-배경 분리 기술, UHD급 초고화질 기술이 탑재됐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세로TV와 연동하면 TV 본체를 스마트폰처럼 가로, 세로를 자유롭게 회전시킬 수 있다.

이와 더불어 한 화면에 최대 12개의 다채널 채널을 동시 시청할 수 있는 '5GX 멀티뷰', SK텔레콤의 시네마틱 AR 렌더링 기술을 이용한 'Jump AR 아쿠아월드', 인터넷 게임 이용자가 방송 시청 중 게임에 참여할 수 있는 '워치 앤 플레이'도 소개한다.

미국 방송사 싱클레어와는 'ATSC 3.0 멀티뷰'를 선보인다. 관람객들은 현장에 전시된 차량용 콕핏(Cockpit)으로 2개의 방송채널이 동시에 생중계되는 모습을 체험할 수 있다. ATSC 3.0은 미국의 디지털TV 방송 표준 규격으로 기존 방송보다 빠른 속도로 고화질 영상 전송을 지원한다. 

◆SK텔레콤의 엔터테인먼트 총집합 '통합 IVI'로 미디어와 모빌리티 결합

올해 전시 주제의 또 다른 한 축은 '모빌리티'다. 모빌리티는 SK텔레콤뿐만 아니라 SK그룹의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꼽아 투자를 계속하고 있다.

SK텔레콤 전시 부스에서는 △통합 IVI(Integrated In-Vehicle Infotainment) △HD맵 업데이트 기술을 적용한 로드러너(Road Learner)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등 자율주행 기술과 서비스를 전시한다.

통합 IVI에는 SK텔레콤의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총집합시켜 차량 내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통합IVI에는 SK텔레콤의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을 비롯해 인공지능 '누구(NUGU)', 음원 서비스 '플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웨이브(WAVVE)', 주차 서비스 'T맵 주차'를 통합해 구현했다.

로드러너는 차량 운행 중 차선, 신호등, 교통상황과 같은 정보를 감지해 기존 HD맵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는 기술이다. HD맵은 안전한 자율주행 상황을 위해 늘 최신의 정보가 반영된 상태로 유지돼야 한다.

서울시는 올해 3월부터 시내버스 1600대와 택시 100대 등 총 1700대의 대중교통에 로드러너를 적용해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사업에 본격 활용할 예정이다.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는 500m 원거리 탐지가 가능한 1550나노미터(nm) 레이저 모듈과 양자 센싱 기술, 초소형 정밀기계 미러 스캐닝 기술이 결합된 세계 최초 라이다 시제품이다. 이는 악천후 상황이나 500m 밖의 원거리에서도 물체를 정확하게 구별해낼 수 있는 수준으로, 자율주행에 반드시 필요한 센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SK텔레콤 제공]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