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신차서 SK텔레콤 'T맵·누구·플로' 서비스 누린다

노경조 기자() | Posted : May 11, 2020, 09:40 | Updated : May 11, 2020, 09:40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이사(왼쪽)와 이종호 SK텔레콤 모빌리티 사업단장이 11일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기술 공동 개발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In-Vehicle Infotainment) 서비스'를 볼보자동차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통합 IVI는 내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2022년식 일부 차종을 시작으로 향후 국내에 판매되는 모든 볼보자동차 신차에 기본 사양으로 탑재된다.

SK텔레콤은 볼보자동차코리아와 이 같은 내용의 통합 IVI 공동 개발 및 협력을 골자로 한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기술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SK텔레콤의 통합 IVI가 시판 양산 자동차에 탑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자사의 모빌리티 생태계가 본격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IVI는 차량 탑승자를 위한 주행 정보(Information)와 즐길 거리(Entertainment)를 통칭한다. SK텔레콤 통합 IVI는 T맵 오토(Auto)·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음악 플랫폼 플로(FLO) 등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서비스를 각 제조사의 차량 환경에 최적화한 UX(사용자 환경)로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SK텔레콤의 통합 IVI가 볼보자동차에 탑재된 모습. [제공=SK텔레콤]



우선 운전자에게 볼보자동차의 계기판과 헤드업디스플레이(HUD)로 T맵 실시간 길 안내 및 다양한 커넥티비티 기능을 제공한다. 또 누구를 통해 운전자 음성을 이용한 T맵 길 안내와 백과, 스마트홈 등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지원하고, 에어컨·라디오 등을 제어할 수 있다. 플로 이용 시에는 개별 선곡이 어려운 운전 중 상황에서도 음성만으로도 플레이리스트 재생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이용 가능한 충전소·주차장 등 실시간 장소 정보나 출발·목적지의 날씨, 미세먼지 조회와 같은 다양한 부가서비스도 갖춘다. 현재 배터리 상태로 주행 가능한 최적 경로 안내 및 전기차 전용 기능도 탑재하는 등 고객의 다양한 니즈도 반영됐다.

통합 IVI로 제공되는 모든 서비스 앱은 무선망을 통해 업데이트된다. 운전자가 서비스센터에 방문하지 않아도 항상 최신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향후 통합 IVI에 5G를 적용해 차량 내에서 초고화질의 대용량 미디어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양사 간 협의할 예정이다. 또 IVI 기능을 바탕으로 향후 차량 내 결제(In-Car Payment) 등 편의 서비스를 지원하는 등 자동차의 스마트 디바이스화를 앞당기는 데 힘을 모을 예정이다.

이종호 SK텔레콤 모빌리티사업단장은 "자동차 안전의 대명사인 볼보와의 이번 협력으로 당사 통합 IVI 서비스의 우수성과 사용자 편의성을 인정받았다"며 "향후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와의 초협력을 강화해 모빌리티 생태계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