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협력'으로 모빌리티 생태계 확대하는 SK텔레콤

노경조 기자() | Posted : May 11, 2020, 14:40 | Updated : May 11, 2020, 18:04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이사(왼쪽)와 이종호 SK텔레콤 모빌리티 사업단장이 11일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기술 공동 개발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초협력'을 통한 모빌리티 생태계 확장을 본격화한다.  

SK텔레콤은 11일 볼보자동차코리아와 손잡고 자체 개발한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IVI, In-Vehicle Infotainment) 서비스'를 처음 선보인다고 밝혔다. IVI는 내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2022년식 일부 차종을 시작으로 향후 국내에 판매되는 모든 볼보자동차 신차에 기본 사양으로 탑재된다.

IVI는 차량 탑승자를 위한 주행 정보(Information)와 즐길 거리(Entertainment)를 통칭한다. SK텔레콤 통합 IVI는 T맵 오토(Auto),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 음악 플랫폼 플로(FLO) 등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서비스를 각 제조사의 차량 환경에 최적화한 UX(사용자 환경)로 제공한다.

우선 SK텔레콤은 볼보 운전자에게 계기판과 헤드업디스플레이(HUD)로 T맵 실시간 길 안내 및 다양한 커넥티비티 기능을 제공한다. 또 누구를 통해 운전자 음성을 이용한 T맵 길 안내와 백과, 스마트홈 등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지원하고 에어컨·라디오 등을 제어할 수 있다. 플로 이용 시에는 음성만으로도 플레이리스트 재생이 가능하다.

이용 가능한 충전소·주차장 등 실시간 장소 정보나 출발·목적지의 날씨, 미세먼지 조회와 같은 다양한 부가서비스도 갖춘다. 현재 배터리 상태로 주행 가능한 최적 경로 안내 및 전기차 전용 기능도 탑재하는 등 고객의 니즈가 반영됐다. 통합 IVI로 제공되는 모든 서비스 앱은 무선망을 통해 자동 업데이트된다.

SK텔레콤은 향후 통합 IVI에 5G를 적용해 차량 내에서 초고화질의 대용량 미디어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양사 간 협의할 예정이다. 차량 내 결제(In-Car Payment)와 같은 편의 서비스를 지원하는 등 자동차의 스마트 디바이스화를 앞당기는 데도 힘을 모은다.
 

SK텔레콤의 통합 IVI가 볼보자동차에 탑재된 모습. [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은 그랩(Grab)·BMW 등과도 모빌리티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동남아 최대 차량공유 기업인 그랩과는 지난해 1월 맵&내비게이션 관련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조인트벤처(JV) '그랩 지오 홀딩스'를 설립했다.

그랩 지오 홀딩스는 첫 서비스로 싱가포르에서 사용할 수 있는 T맵 기반의 그랩 운전자용 내비게이션을 선보였다. 전용 내비게이션은 그랩 운전자에게 최적화된 길 안내뿐만 아니라 차량 정체 등 도로 상황도 알려준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차량·도로 정보 등을 분석하는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과 초정밀 위치 측위 솔루션 등 T맵의 핵심 기술력과 인프라를, 그랩은 동남아 각국의 차선·신호등 등 도로 정보와 지도 데이터를 각각 제공했다.

또 지난해 11월에는 BMW와 차세대 내비게이션 개발에 대한 협약도 맺었다. SK텔레콤은 T맵의 교통 정보를 활용해 한국의 환경을 반영한 내비게이션을 BMW에 장착할 계획이다.

이종호 SK텔레콤 모빌리티사업단장은 "향후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와의 초협력을 강화해 모빌리티 생태계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