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어사널사 이후의 이야기', "해프닝으로 전하는 사랑 그 너머의 것"

장윤정 기자() | Posted : November 16, 2020, 14:11 | Updated : November 16, 2020, 15:34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악뮤가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 그  이후의 이야기를 담은 세 번째 곡 '해프닝'을 들고 컴백했다. 악뮤는 신곡 해프닝을 통해 음악 인생의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하고 싶다는 소망을 내비쳤다. 

16일 악뮤는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악뮤(AKMU) 세 번째 싱글 'HAPPENING' 발매 기념 프레스를 진행하고 신보를 소개했다. 

이번 신곡 발매는 지난 정규 3집 '항해'와 타이틀곡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이하 '어사널사') 이후 1년 2개월 만의 컴백이다. '어사널사'가 당시 국내 주요 음원 차트 정상을 석권한 데 이어 현재까지도 장기집권하며 꾸준히 사랑 받은 만큼 이번 악뮤 표 신곡에 더욱 관심이 모였다.

'해프닝'은 정규 3집 '항해'의 타이틀곡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거지' 연장선에 있는 곡이다. 이별 후 다 소진된 감정을 노래한다. 이찬혁이 작사·작곡·프로듀싱했고 아이콘(iKON)의 히트곡 ‘사랑을 했다’를 공동 작곡한 MILLENIUM과 기타리스트 SIHWANG이 참여했다.

얼마 전 '에일리언'으로 솔로 활동을 했던 이수현은 "기다려왔던 순간이다. 혼자 활동을 하다가 다시 악뮤로 뭉치니까 몰랐던 소중함을 깨우친 시간 같다. 안정적이고 포근해서 좋다"고 말했다. 이찬혁은 "조금 더 많은 곡을 들고 오고 싶었으나 조금 더 준비 중인 것들이 있다. 그 전에 간식처럼 나눠드리기 좋은 곡이라고 생각해서 자신있게 들고 나왔다"고 신곡 발표에 관해 밝혔다.

이어 "'어사널사'가 이별의 절정의 순간을 담은 애절한 곡이었다면 이번 곡은 '어사널사'의 주인공이 이후 어떻게 되었는가 스토리가 펼쳐질 것"이라면서 "상처도 받고 경계심도 있는데 다시 사랑의 기회가 찾아왔을 때 그 캐릭터가 어떤 행동을 할 것인가를 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이 직접 출연한 뮤직비디오를 시사한 후 이찬혁은 "어제 부모님과 함께 봤다. 좋아하시더라. 부모님이 완전 대중의 시선"이라고 귀띔했다. 이수현은 "카메라 기법을 활용했다. 같은 장면이지만 낮, 밤이 확 바뀌며 보는 재미가 있으실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이수현은 솔로곡 '에일리언'에서 악뮤 때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활동했다가 다시 감성적 모습으로 돌아왔다.

이찬혁은 "모든 건 제 계획과 틀 안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서로의 캐릭터를 극대화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활동해 보자는 게 수현이의 솔로였다. 악뮤처럼 발랄하고 통통 튀는 느낌보다 팝스럽고 춤도 추는 느낌을 보여주고 싶었다. '해프닝'을 통해서는 다양한 음악을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놓는 작업이다. 앞으로도 그럴 예정"이라며 개개인의 모습을 부각시키는 과정이라고 답했다.

악뮤는 협업 계획에 관해서도 언급했다.

이찬혁은 "'악뮤는 같이 작업하는 데 있어서 진입장벽이 높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워낙 저희 안에서 다 만들어지고, 피처링 없이 해왔다 보니 악뮤와 작업이 가능할까 의문을 갖는 분들이 많더라. 이전까지는 저희도 누구랑 섞일 수 있을까 생각해 왔는데, 그런 틀 조차도 이번 프로젝트에서 깨려고 노력했다. 협업은 수현이 솔로 때부터 해왔던 거다. 다양한 모습을 열어두고자 했다"며 협업에 긍정적인 자세를 드러냈다.

이수현은 "저는 솔로가 이미 나왔고, '비긴 어게인'을 통해 다른 분들과 듀엣을 하는 모습이 많이 보여지면서 실제로 협업 제의도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귀띔했다.

구체적으로 협업을 하고 싶은 뮤지션에 대해 이수현은 "'비긴 어게인'에서 합을 맞췄던 선배님들이 검증된 협업이었였기 때문에 그 분들과 작업을 할 수 있다면 대중도 환호해줄 것 같고, 저도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찬혁은 "너무 좋았던 컬래버가 하나 있다. 이소라 선배님이 제가 만든 곡을 수현이와 같이 불러주셨다. 그 곡이 그렇게 변할지 상상도 못했다. 이소라 선배님이 부른 순간 같이 작업하고 싶다는 생각이 저를 지배했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수현은 "모두의 협업 희망 리스트에 있는 선배님이기 때문에 저희도 마찬가지다. 선배님이 허락만 해주신다면 영광"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부터 악동뮤지션에서 악뮤로 이름을 바꿔 활동하고 있다. 성장을 내포하는 팀명의 변화다.

이찬혁은 "모두가 고등학생 때와 지금 모습과 생각이 다르다. 사람이 변하는 건 자연스럽다. 사람으로서, 음악적으로서 변하는 건 도전적인 일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일 같다. 그렇기 때문에 들으시는 분들은 '또 다른 거 했네?'라고 하겠지만 저희 안에서는 '이렇게 커가고 있어요'라고 말하는 정도"라고 말했다.

이수현은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더 어린 척이나, 더 어른스러운 척을 하지 않았다.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다. 사람으로서 성장한다면 당연히 음악으로서도 성장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이찬혁은 "과거에 어떤 사람이었을까 궁금하게 느끼는 게 매력 중 하나라고 생각을 한다. 사람들이 이 노래를 부르는 저희의 모습을 봤을 때 '얘네가 앞으로 어떤 노래를 하게 될까', '이런 곡을 어떻게 만들었을까' 하면서 매력을 새롭게 발견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드러냈다. 이수현은 "이번 노래는 심오한 메시지를 넣거나 어떤 표현을 꼬아서 하는 걸 배제했다. 공감할 수 있게 가사를 만들고 멜로디도 불렀다. 공감하면서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SNS 언팔 해프닝도 설명했다. 찬혁은 "일이 그렇게 커질지 몰랐다. 불화설로 기사가 났는데 '이렇게까지 된다고?'라고 생각했다. 사실은 아무 생각 없었다"고 말했다.

수현은 "아침에 기사를 보고 알았다. '어머니 출동하는건가'라는 말도 있었는데 '귀여운 불화설'이라고 말해주셨다. 저희는 아무런 싸움이 없었고 평화롭게 지냈다. 언팔했다는 소식 들었을 때도 진짜 아무렇지도 않았다. 많은 가족들이 형제, 자매 팔로우 하지 않지 않나. 남매들끼리 팔로우를 해?라는 반응도 이전에 있었는데, 해프닝이랄 것도 없었다. 정말 아무렇지 않다"고 못 박아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팬들을 만나지 못해 아쉬운 마음도 전했다. 이수현은 "올 초 전국투어가 다 취소돼 아쉬움이 너무 컸다. 아무리 가수가 좋은 음악, 가치 있는 음악을 만든다 해도 듣는 이가 없다면 소용이 없다는 생각이 들어 팬 분들, 대중 분들, 리스너 분들에 대한 소중함을 크게 깨달았다"며 "올 초는 그렇게 보냈던 것 같고 올해는 이렇게 보내면 안되겠다 싶어 가수 이수현이 아닌 22살 이수현을 발견하는 시기가 되고자 최근 새로운 취미활동도 하며 저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끝으로 "어려운 한 해였지만 저희 덕에 힘 나고 즐거운 연말을 보내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