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앤트그룹 규제 이후 핀테크 기업 ‘정조준’

곽예지 기자() | Posted : April 30, 2021, 10:20 | Updated : April 30, 2021, 10:20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핀테크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중국 기술 기업들이 알리바바의 핀테크 자회사 앤트그룹의 전철을 밟을 전망이다. 중국 규제 당국은 최근 텐센트와 바이트댄스를 포함한 13개 인터넷 기업들을 불러들여 관련 규정 위반 행위를 시정하라고 명령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29일 성명을 통해 인민은행과 은행보험관리감독위원회(은보감회)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 등 규제 당국은 텐센트, 바이트댄스, 메이퇀, 디디추싱, 징둥닷컴, 트립닷컴 등을 포함한 13개 기술 기업 관계자를 소환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들에게 “과거 눈부신 성과를 거둔 것은 인정하며, 칭찬받아 마땅한 일”이라면서도, 반독점 관행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고 이로 인해 소비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에게 ▲핀테크 사업을 금융지주사업으로 재구성할 것 ▲기존 결제 서비스와 금융 상품 간의 부적절한 연계를 끊을 것 ▲온라인 대출과 예금 수취 업무 시 당국의 규제를 준수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어 당국은 “기술 기업의 금융 사업에 대한 무분별한 확장을 억제하겠다”며 "이번 조치는 요구에 그치는 것이 아닌,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규정 위반 행위를 단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목되는 점은 이 같은 내용은 모두 당국이 앞서 앤트그룹에 요청했던 것과 상당 부문 일치하다는 것이다. 블룸버그는 “중국 기술 기업들이 온라인 쇼핑, 채팅, 여행 등 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을 규제 당국이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앤트그룹과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에 대한 규제 강화에 나선 것”이라고 해석했다.

특히 상장이 좌초된 앤트그룹과 마찬가지로, 현재 미국·홍콩 등에서 상장을 준비하고 있는 디디추싱과 바이트댄스 등에 좀 더 높은 수준의 규제를 적용할 가능성도 점쳐졌다.

베이징 소재 경제 연구소인 가베칼 드래고노믹스의 장샤오시 애널리스트는 “아무도 핀테크 기업에 대한 당국의 엄격한 규제 단속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며 “특히 상장을 고려 중인 업체들은 모든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기다려야 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들 기업에 대규모 과징금이 부과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블룸버그는 이 같은 조치가 시장감독관리총국이 지난 10일 알리바바에 독점금지법 위반을 이유로 과징금 182억2800만위안(약 3조1000억원)을 부과한 지 며칠 만에 나온 조치라고 전했다. 이는 중국 당국이 반독점 위반을 이유로 기업에 부과한 최대 과징금이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