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Next Mobility 도심형 자율주행 플랫폼’ 구축

(경산)김규남 기자() | Posted : November 9, 2021, 17:41 | Updated : November 9, 2021, 17:41

영남대학교의 ‘YU Next Mobility 도심형 자율주행 플랫폼’ 자동차 주행모습[사진=영남대학교 제공]

영남대학교(총장 최외출)가 ‘YU Next Mobility 도심형 자율주행 플랫폼’을 구축하고 9일 개소식을 가졌다고 9일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기술 분야 중 하나인 ‘넥스트 모빌리티(Next Mobility)’, 즉 미래자동차와 드론 분야 인재 양성과 산학협력 활성화를 선도하기 위한 핵심 인프라를 조성한 것이다.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지원으로 조성된 이번 넥스트 모빌리티 도심형 자율주행 플랫폼은 영남대 경산캠퍼스 내 약 3600제곱미터 규모로 조성됐다. 자율주행 자동차의 모의 테스트를 위해 실제 도로와 동일한 주행 환경이 구축돼 있다. 주행도로 포장과 횡단보도, 3색 및 4색 신호등 6개, 보행자 횡단보도 신호등 2개, 신호등 제어시스템 1개 등 전기·통신 장비를 비롯해 도로 및 교통 표지판과 안전펜스를 설치했다.

특히, 이 공간에는 드론 주행포인트 표지를 별도로 만들어 두고, 드론 비행연습 등 드론 교육 및 실습용으로도 같이 활용할 계획이다.

영남대 기계IT대학은 이번에 조성된 도심형 자율주행 플랫폼을 미래자동차 및 드론 관련 교육 과정 실습장으로 활용하고, 산학협력 연구개발에 필요한 각종 테스트를 비롯해 관련 경진대회 개최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지역 자동차부품 산업체와 연계한 산학협력과 타 대학, 연구기관 등과의 협력을 통한 공동 활용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영남대 링크플러스(LINC+)사업단 배철호 단장은 “이번 ‘YU 넥스트 모빌리티 도심형 자율주행 플랫폼’ 구축을 통해 차세대 산업인 자율주행차, 드론 교육을 위한 인프라가 구축됐다”면서 “영남대 학생들이 넥스트 모빌리티 분야를 주도할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 커리큘럼 구성은 물론, 산학협력을 위한 연구 ·실험실 등 관련 인프라 조성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