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화 무산 후 첫 TV토론 오늘 열린다…4인 4색 전략

김봉철 기자() | Posted : Febuary 21, 2022, 00:00 | Updated : Febuary 21, 2022, 00: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심상정 정의당, 안철수 국민의당,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부터)가 지난 11일 오후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방송 6개사 공동 주관 2022 대선 후보 초청 토론회 시작에 앞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여야 대선 후보들이 2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재하는 법정 토론회에서 정면대결을 펼친다. 4인 후보가 맞붙는 세 번째 TV 토론이자, 지난 15일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첫 맞대결이다.
 
특히 이번 토론회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간 단일화가 사실상 무산된 가운데 열린다는 점에서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토론회 결과에 따라 선거 막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리는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 시대의 경제 대책’과 ‘차기 정부 경제 정책 방향’을 포함한 경제 정책 전반이 공통 주제로 정해졌다. 선관위 법정 토론은 오는 25일(정치), 3월 2일(사회)에 두 차례 더 열린다.
 
시기적으로도 지난 19일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4조원 규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기습 단독 처리했기 때문에 경제 관련 현안들을 놓고 후보들 간 갑론을박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대통령’을 표방 중인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실물 경제에 밝은 강점을 전면에 내세운다는 방침이다.
 
이 후보는 추경안 편성, 긴급재정명령권 발동 등 이른바 ‘비상 플랜’을 통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극복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피해를 온전히 보상하겠다는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추경안 단독 처리에 대한 비판은 야당이 발목을 잡고 있다고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RE100(Renewable Energy 100)’으로 촉발된 ‘경제 분야에 취약하다’는 선입견을 잠재우기 위해 토론회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RE100은 기업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자는 국제적 기업 간 협약 프로젝트다. 윤 후보는 지난 토론회에서 RE100을 모른다고 답해 논란이 됐다.
 
윤 후보는 이번 TV토론에서 새 정부 경제 비전으로 내세운 ‘역동적 혁신 성장과 생산적 맞춤 복지’라는 양대 축을 강조한다는 계획이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불공정한 경제구조 개혁’을 캐치프레이즈로 대기업 지배구조 개선, 대중소기업 상생 경제체제 구축 방안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또한 노동 문제 개선과 기후위기 대응 현안을 적극 강조해 다른 후보들과 차별화를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안 후보는 양강 후보들의 포퓰리즘 공약을 비판하면서 취약층 지원강화 등 대안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여당의 추경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부와 이 후보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에 매몰돼 소상공인 지원을 제때 하지 못해 피해가 커졌다는 점을 부각시킬 것으로 보인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