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두산에너빌리티'로 사명 변경 추진

윤동 기자() | Posted : March 10, 2022, 08:55 | Updated : March 10, 2022, 14:16
두산중공업이 사명을 바꾸고 새로운 사업에 집중키로 했다.

두산중공업은 8일 이사회를 열고 사명을 '두산에너빌리티'로 변경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오는 29일 정기주주총회에서 회사이름을 두산에너빌리티로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새로운 회사명인 두산에너빌리티(Doosan Enerbility)는 두산과 에너지(Energy),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를 결합한 명칭이다. 또 그 결합을 가능하게 한다는 이네이블(Enable)의 의미도 포함하고 있다.

이는 두산에너빌리티가 만드는 에너지 기술로 인류의 삶은 더 윤택해지고 동시에 지구는 더욱 청정해지도록 하여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두산중공업은 현재 가스터빈, 수소, 해상풍력, SMR(소형모듈원전)을 성장사업으로 적극 육성하고 있으며, 3D 프린팅, 디지털, 폐자원 에너지화 등 신사업도 적극 발굴하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이번 사명 변경은 2001년 한국중공업에서 두산중공업으로 바뀐 지 21년 만이다. 두산중공업은 사명 변경을 계기로 올해를 재도약 원년으로 삼아 새롭게 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현재 사명은 회사의 현재 모습과 앞으로 나아갈 방향성을 담아내기에 충분하지 않은 면이 있었다"며 "변화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부합하고 회사의 미래 지향점을 제시하는 사명으로 변경키로 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