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만도,로봇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 | Posted : April 22, 2022, 12:03 | Updated : April 22, 2022, 12:03

22일 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인천로봇랜드 투자유치 및 로봇산업 육성·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뒤  박남춘시장(오른쪽)과 조성현 대표이사가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인천시]


인천광역시는 22일 시청 접견실에서 전기차·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만도와 인천로봇랜드 내 시설 투자 및 인천 로봇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박남춘 인천시장, 서병조 인천테크노파크원장, 만도 조성현 대표이사, 최성호 부사장과 송준규 박사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에 따르면 만도는 인천로봇랜드 내 6600㎡~1만6500㎡ 규모의 부지에 로봇·모빌리티 연구소와 시험시설을 구축하고, 로봇 관련 기술을 시와 공동개발하게 된다.
 
인천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향후 협력기업 유치,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협약을 체결한  만도는 순찰로봇, 주차로봇 등 로봇·모빌리티 사업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선정해 육성하고 있으며, 향후 스마트 물류시스템으로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자율차량이송로봇 기술개발 정부 연구과제에도 참여하는 등 적극적인 연구개발(R&D)을 통해 로봇·모빌리티 기술 고도화에 주력하고 있는 첨단 기업이다.
 
만도 조성현 대표는 “인천 로봇랜드가 국내 최고 물류허브인 인천의 강점을 배경으로, 관련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명실상부한 로봇 산업의 메카로 진화 중”이라며 “만도의 관련 사업 확장 측면과 협력기관 입주 편의성을 고려했을 때 최적의 장소로 판단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남춘 시장은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글로벌 기업 만도가 인천로봇랜드 투자를 결정하여 준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인천시 전략과제인 로봇산업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비대면 수요 증가, 저출산·고령화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할 미래산업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고 혁신 성장을 지원해 인천이 로봇산업의 중심도시가 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2019년 로봇산업 육성 5개년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시는 이에 따라 그동안△인천로봇랜드의 로봇산업 혁신 협력단지 개발을 통한 로봇산업 생태계 구축 △로봇기업의 혁신 성장 지원 △인천형 특화로봇 육성 △로봇대회, 꿈나무 발굴 등 로봇문화 확산△로봇산업 육성 지원체계 구축 등 로봇 산업의 체계적 육성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 해 왔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로봇산업 혁신 협력단지 조성에 마중물 역할을 담당할 국내외 유망 로봇기업 및 기관 발굴과 투자유치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그 결과 `21년 로보로보 등 5개사와 투자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같은 해에 인천형 특화로봇 실증지원, 연구개발 및 사업화지원을 포함 총 54개사 로봇기업 지원, 로봇산업 핵심기술개발(R&D) 정부 공모사업(국비 149억 규모)에 선정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