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세계 최대 크루즈 박람회 참가 글로벌 유치 총력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 | Posted : April 28, 2022, 14:11 | Updated : April 28, 2022, 14:30

씨트레이드 크루즈 글로벌’ 박람회에서 선사 대상 포트세일즈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광역시는 인천관광공사, 인천항만공사와 함께 4월 25일부터 28일까지 미국 마이애미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크루즈 박람회인 ‘씨트레이드 크루즈 글로벌’(Seatrade Cruise Global)에서 합동 포트세일즈(Port Sales)를 펼쳤다고 밝혔다.

시를 비롯 3개 기관의 이번 세일즈는 인천의 월드크루즈 유치를 위해 박람회에 참가한 전 세계 크루즈 선사 및 여행사 대상으로 펼쳐졌다.

‘크루즈 산업의 회복’을 주제로 개최된 이번 박람회는 세계 최대 크루즈 전문 B2B 박람회로 전 세계 470여 개 전시기관이 참여했다.

특히 로얄 캐리비안 크루즈,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라인, 실버시 크루즈 등 세계 주요 크루즈 선사와 업계 관계자 등 약 1만 명이 방문했다. 
 
인천시는 이번 박람회에서 인천 크루즈 홍보관을 운영하고, 로얄 캐리비안, 실버시, 노르웨이지안, 셀러브리티 등 주요 크루즈 선사 대상 B2B 상담을 진행했다.

아울러 합동 포트세일즈단은 인천 크루즈 홍보관 운영과 상담을 통해 인천항과 인천시의 매력인 △국내 최대 규모 크루즈 부두시설 △인접한 인천국제공항과의 플라이앤크루즈(Fly&Cruise) △다채로운 관광요소 등을 크루즈 선사에게 알렸다.

크루즈 선사들이 새로운 항로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3년 이상의 장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따라서 시는 향후 인천을 포함한 신규 크루즈 항로 개발의 포석을 만들기 위한 장기적 관점의 선제적 마케팅차원의 적극홍보 진행했다.
 
실버시 크루즈 관계자는 면담을 통해 “인천항을 통해 방문할 수 있는 각양각색의 매력적인 관광 프로그램에 인상 깊었다”면서 “기항 유치를 위해서는 지역만의 진정한 특색을 느낄 수 있는 관광 상품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인천항 크루즈터미널과 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한 인천은, 향후 플라이앤크루즈(Fly&Cruise) 상품 운영을 위한 높은 잠재력을 크루즈 선사들로부터 인정받았다.
 
박영길 시 해양항공국장은 “이번 박람회 참가를 계기로 인천관광공사 및 인천항만공사와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국제 크루즈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