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스튜디오드래곤 재팬' 설립…글로벌 OTT 콘텐츠 제작 박차

오수연 기자() | Posted : May 12, 2022, 10:05 | Updated : May 12, 2022, 10:05

CJ ENM 센터 전경 [사진=CJ ENM]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12일 네이버웹툰의 일본 계열사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와 손을 잡고 일본 내 조인트벤처(JV) '스튜디오드래곤 재팬(가칭)'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스튜디오드래곤 재팬은 CJ ENM·스튜디오드래곤·라인 디지털 프론티어가 공동으로 300억원을 출자해 상반기 중 설립할 예정이다.

스튜디오드래곤 재팬은 스튜디오드래곤, 엔데버 콘텐트, CJ ENM 스튜디오스에 이은 CJ ENM의 네번째 제작 스튜디오다. CJ ENM은 국내, 미국, 일본에 각각 제작스튜디오를 구축해 양질의 지식재산(IP)을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

콘텐츠 기획·개발부터 자금 조달, 프로듀싱 및 유통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의 노하우와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의 프리미엄 오리지널 IP를 기반으로 한 스튜디오드래곤 재팬은 일본 드라마 시장을 혁신하는 리딩 스튜디오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 

일본의 콘텐츠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약 1913억 달러(약 243조 4815억원)로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계 3위 시장이다. 콘텐츠 사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국가다. 일본은 전통적인 문화 강국으로 영상화가 가능한 다양한 장르의 마스터피스IP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는 일본 디지털 만화 플랫폼으로는 최대 거래액을 보유한 1위 기업이다. 네이버웹툰의 일본어 서비스인 '라인망가'를 통해 일본 현지 작가들을 발굴·육성해 일본의 문화와 정서에 부합하는 오리지널 IP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일본 드라마 시장은 지상파 채널이 주도하는 내수 중심이어서 장르물 등 프리미엄급 대작을 선호하는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향 드라마 제작은 드문 실정이다. 이 때문에 넷플릭스 일본 차트에서는 <사랑의 불시착>, <호텔 델루나>, <도깨비> 등 K콘텐츠가 꾸준히 10위권 내에 7~8편씩 이름을 올리는 등 K-드라마가 OTT 콘텐츠 시장에서 돋보이는 실적을 내고 있다.

스튜디오드래곤이 국내에서 쌓아 온 우수한 기획·제작 역량과 이미 글로벌시장에서 인지도가 높은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의 오리지널 IP, 네이버 웹툰의 원천 IP가 결합하면 기존 일본 드라마와 차별화된 프리미엄 콘텐츠를 단기간 내 제작해 흥행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철구 CJ ENM 드라마 일본사업 총괄 경영리더는 "스튜디오드래곤 재팬은 한국과 일본 양국 내 역량 있는 크리에이터가 상호 교류할 수 있는 교두보이자 경쟁력 있는 콘텐츠의 글로벌 진출 게이트웨이 역할을 할 것"이라며 "다양한 글로벌 OTT를 비롯한 새로운 채널을 타깃으로 프리미엄 드라마를 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신배 네이버웹툰 일본사업 총괄 리더는 "합작법인 설립으로 콘텐츠 강국 일본에서 웹툰-영상화로 이어지는 IP벨류체인을 갖추게 됐다"며 "일본을 넘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통해 자사 오리지널 IP의 우수성을 알리고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업계 톱-티어(Top-tier) 기업들이 가장 먼저 찾는 글로벌 플레이어로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스튜디오드래곤 재팬 설립을 계기로 CJ ENM과 네이버의 협력관계도 한층 공고해졌다. CJ 그룹은 지난 2020년 10월 네이버와 지분 맞교환을 단행하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래, 네이버의 웹툰·웹소설 IP를 CJ ENM이 영화와 드라마로 제작하면서 <스위트홈>, <유미의 세포들> 등 의미 있는 결과물을 내놓고 있다.

한편, CJ ENM은 지난해 C.P.W.S.(컬처, 플랫폼, 웰니스, 서스테이너빌리티) 중심의 그룹 중기비전 발표 이후, 할리우드 제작 스튜디오인 엔데버 콘텐트 인수, 美 4대 미디어 기업 파라마운트 글로벌(구 바이아컴CBS)과 파트너십 체결, CJ ENM 스튜디오스 신설 등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멀티 스튜디오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