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목소리로 애도하지만 다른 해석...정치권 '동상이몽'

최태원 기자() | Posted : May 23, 2022, 14:58 | Updated : May 23, 2022, 17:10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가 엄수되는 5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시민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치권이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한목소리로 고인을 애도하면서도 당 맞춤형의 서로 다른 해석을 내놨다.

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검찰 조사를 받던 2009년 5월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스스로 운명을 달리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서거를 두고 “한국 정치의 참 안타깝고 비극적인 일”이라며 참모진을 통해 권양숙 여사에게 위로 서신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서거 관련 직접적인 생각은 언급하지 않았다.

여·야는 입을 모아 노 전 대통령 서거를 추모하는 한편 각자 당론에 맞는 해석을 펼쳤다.
 
국민의힘은 이날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깨어있는 통합의 강물을 기대하며'라는 논평을 통해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며 “노무현 대통령의 마지막 국무총리이자 윤석열 대통령의 첫 국무총리(한덕수) 외 새로운 정부는 그 뜻을 기리고 실행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별개로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노 전 대통령의 의지를 언급하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를 저격했다.

김 위원은 국민의힘 전국동시지방선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노무현의 꿈을 망치는 자들이 노무현의 꿈을 잇겠다고 하니 통탄스럽다”며 이 후보에 대해 ”대장동·백현동 게이트,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 각종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데도 명분 없는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로 불체포특권을 이용하고자 하는 듯한 추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단순히 당적이 같다는 이유만으로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라 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민주당은 노 전 대통령이 검찰 권력에 의해 서거했다며 검찰 권력 견제 필요성을 주장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께서 우리 곁을 떠나신 지 13년, 노무현 정신이 마음속에 여전히 살아 있는데도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 역사에서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검찰공화국을 향해 속도를 내고 있다”며 “강물이 바다를 포기하지 않듯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인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으로 다시 한번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힘을 하나로 모아 나아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한 라디오에 출연해 “검찰 출신 대통령이 나오신 것 아닌가. 그렇기 때문에 정치적 보복 수사에 앞장섰던 당시 검찰의 잘못에 대해서도 진정성 있는 사과가 이어진다면 훨씬 더 국민통합에 의미가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며 검찰로 인해 파국이 발생했다고 강조했다.
 
원내 3당인 정의당에서는 노 전 대통령의 뜻을 이어 소통과 협력의 국정운영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동영 정의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상대를 존중하고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강조하셨던 고인의 정신을 기린다”며 “대선을 치르면서 깊게 남아있는 정치 대립으로 시민은 편을 갈라 싸우고, 우리 사회는 심각하게 갈라져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깨어있는 강물처럼’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를 풀고, 관용과 책임의 정치문화를 통해 성숙한 소통과 통합의 민주주의로 나아가는 것이 지금 우리 정치에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윤석열 행정부가 의회주의를 공언한 만큼 국회를 존중하고 야당과 대화를 통한 소통과 협력의 국정운영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추모식에는 5년 만에 참석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롯해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 등 민주당 지도부와 당 소속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과 이진복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