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LED '더 월' 입은 CJ ENM 버추얼 스테이지 장악

김수지 기자() | Posted : May 24, 2022, 11:17 | Updated : May 24, 2022, 11:17
삼성전자의 디스플레이 혁신 기술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이 설치된 CJ ENM 버추얼 프로덕션 스테이지(Virtual Production Stage)가 개관했다고 24일 밝혔다.

세트 전체가 대형 LED 스크린으로 꾸며진 버추얼 프로덕션 스테이지는 다양한 형태의 배경을 LED 스크린 위에 구현할 수 있는 첨단 스튜디오다. CJ ENM이 지난해 경기도 파주에 건립한 ‘CJ ENM 스튜디오 센터’ 단지 내에 조성됐다.
 
초고해상도를 구현하는 더 월은 지름 20m, 높이 7m, 대각선 길이 22m에 달하는 초대형 디스플레이로 제작돼 약 1650㎡ 규모의 스튜디오 전체를 타원형으로 감싸는 형태로 압도적인 스케일을 자랑한다.
 
또 천장에는 약 404㎡ 면적의 고화질 LED 사이니지를, 입구 쪽에는 천장과 동일한 스펙의 슬라이딩 LED 스크린을 설치해 360도 영상과 같이 실감 나는 촬영 환경을 지원한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더 월이 미래형 콘텐츠 제작소인 CJ ENM 버추얼 프로덕션 스테이지에 활용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콘텐츠 제작자가 효과적으로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파주에 있는 CJ ENM 버추얼 프로덕션 스테이지(Virtual Production Stage) 전경[사진=삼성전자]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