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SM엔터와 홈트 시장 본격 진출…'피트니스캔디' 출범

김수지 기자() | Posted : June 30, 2022, 13:00 | Updated : June 30, 2022, 14:44
LG전자가 홈 피트니스를 통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고 나선다. SM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F.U.N한 고객경험을 선보인다. 최고의(First), 차별화된(Unique), 세상에 없던(New) 고객경험으로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SM엔터테인먼트와 홈 피트니스 분야 합작법인 ‘피트니스캔디(Fitness Candy)’ 출범식을 열었다. 슬로건은 ‘피트니스를 넘어, 삶을 달콤하게(Beyond Fitness, Sweet Life)’다. 즐기면서 운동할 수 있는 홈 트레이닝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이날 행사에는 조주완 LG전자 사장, 이성수·탁영준 SM엔터테인먼트 공동대표를 비롯해 피트니스캔디 경영진과 앰버서더 등이 참석했다. 피트니스캔디의 지분은 LG전자와 SM엔터테인먼트가 각각 51%, 49% 갖는다.
 
먼저 홈 피트니스 관련 콘텐츠와 디바이스를 제작하고, 구독 서비스 기반 앱 운영을 시작한다. 이르면 9월 선보일 앱을 스마트폰, 스마트TV 등 다양한 운영체제(OS)에 탑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스마트밴드, 카메라 등과 데이터가 연동되는 양방향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LG전자 기술을 적용해 향후 다양한 디바이스를 선보인다. 그중 하나는 인공지능(AI) 카메라 기술을 활용한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TV 연결 장치다. 이는 AI 카메라가 사용자의 동작과 상황을 인식, 얼마나 올바른 자세로 운동하고 있는지 알려준다.
 
이 밖에도 LG전자는 피트니스캔디의 서비스 앱을 개발하고 클라우드를 구축하는 등 플랫폼 운영을 지원한다. 또 하드웨어 기술력을 바탕으로 콘텐츠 기획에 맞춘 각종 디바이스 제작을 돕는다.
 
아울러 피트니스캔디는 향후 AI, 빅데이터, 디스플레이, 모터 등 혁신 기술을 활용한 근력강화기구, 실내용 자전거, 스마트밴드 등 개발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 조 사장은 “그동안 가전 패러다임이 기능과 성능 중심의 제품을 만드는 데 집중했다면 LG전자는 고객경험 중심으로 스마트 가전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앞서가는 내 삶을 위한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변모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LG전자는 한 걸음 더 나아가 고객의 요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최고의 독특한 그리고 전에 없었던 경험을 제공해 나가고자 한다”며 “전혀 다른 영역의 전문 업체와도 협업을 통해 저희가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는 노력도 병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LG전자는 가전 제조사를 넘어서 고객 한분 한분의 스마트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해 드리는 토털 솔루션 플랫폼 회사로 발전해 나가고자 한다”라며 “LG전자가 앞으로 보여드리고자 하는 스마트 라이프 스타일이 과연 어떤 모습의 혁신으로 구현될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홈 피트니스 분야 합작법인 ‘피트니스캔디(Fitness Candy)’ 출범식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