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미국 내 최초 양극박 생산기지 설립···3만6000톤 규모 2025년 완공

김성현 기자() | Posted : July 27, 2022, 16:42 | Updated : July 27, 2022, 16:42
롯데그룹 화학군이 미국 내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 소재 시장 선점을 위해 현지 합작사 설립에 나섰다.
 
롯데그룹은 그룹의 석유화학 계열사 롯데케미칼과 롯데알미늄이 미 켄터키주(Kentucky) 엘리자베스타운(Elizabethtown)근처에 100% 자회사를 설립했다고 27일 밝혔다.
 
3300억원을 투자해 만들어지는 합작사 ‘롯데알미늄 머티리얼즈 USA (LOTTE ALUMINIUM MATERIALS USA)’는 미국에 세워지는 최초의 양극박 생산 기지다.
 
양극박은 리튬이온 배터리의 4대 구성요소 중 하나로서, 2차 전지의 용량과 전압을 결정하는 양극활물질을 지지하는 동시에 전자의 이동통로 역할을 하는 소재로 높은 열전도성으로 전지 내부의 열방출을 돕는 필수소재다.
 
이를 위해 롯데케미칼 미국 전지소재법인 롯데 배터리 머티리얼즈 USA 코퍼레이션(LOTTE Battery Materials USA Corporation)과 롯데알미늄 미국법인 롯데알미늄 USA(LOTTE ALUMINUM USA)가 각각 70%와 30%의 지분으로 참여하며, 그룹 내 화학군 2개 핵심 계열사가 협업한다.

롯데알미늄 머티리얼즈 USA는 품질 및 공급, 납기 안정성 등 신속한 고객 지원으로 국내 배터리 제조사의 해외 시장 진출에 안정적인 소재 파트너사로 K-배터리사의 현지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은 금번 투자를 통해 리튬이온 배터리 소재인 전해액 유기용매와 분리막 소재에 이어 양극박 소재 사업에도 신규 진출하게 되며, 롯데알미늄은 헝가리 터터바녀(Tatabánya) 산업단지 양극박 공장에 이어 미국 시장까지 진출해 전기차 시장의 요충지로 꼽히는 유럽과 미국의 관련 소재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됐다고 밝혔다.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군 총괄대표(부회장)는 “한 발 빠른 고객 대응 등을 위해 고품질, 고효율의 양극박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화학군 소재사들과의 시너지를 기반으로 시장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전지소재사업 신속하게 추진해나가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군 총괄대표 [사진=롯데케미칼]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