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K-디지털 플랫폼 구축...디지털 인재 연간 100명 키운다

이상우 기자() | Posted : August 10, 2022, 14:01 | Updated : August 10, 2022, 14:01

SKT가 올해 6월부터 진행 중인 디지털 교육과정 모습.[사진=SKT]

SK텔레콤(이하 SKT)이 서울 보라매 사옥에 디지털 융합 인재를 양성하는 전시·학습 공간을 마련하고, 디지털 분야 실무형 인재 양성에 나선다.

SKT는 고용노동부,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보라매 사옥에 디지털 분야 실무형 인재 양성을 위한 'K-디지털 플랫폼'을 조성하고, 개소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K-디지털 플랫폼은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는 '디지털 융합 훈련 인프라 구축' 사업의 일환이다. 지역 내 중소기업과 훈련기관 등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보라매 사옥에 조성되는 K-디지털 플랫폼은 크게 두 가지로, 전시·체험 공간인 'AI Tech Lab'과 AI 교육과정 'K-디지털 트레이닝 FLY AI' 등으로 구성된다.

전시공간인 AI Tech Lab에서는 SKT가 선도하고 있는 테크(Tech.) 기반 디지털 기기와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다. SKT는 이곳에 △AI 반도체 사피온(Sapeon) △저해상도 사진·음성·동영상 등 디지털 콘텐츠를 고품질로 업스케일링하는 '슈퍼노바(Supernova)' △AI를 기반으로 행동유형을 판단해 고객에게 상황을 안내해 주는 비전 AI(Vision AI) △결함제품을 검출하는 AI 기반 머신 비전(Machine Vision) 등을 전시한다.

SKT는 또 이곳에서 청년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분야의 프로젝트형 교육과정도 운영하면서 디지털 인재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6월 말부터 1기수 50여명을 선발해 총 400시간의 교육을 진행 중이다.

교육과정은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 △기계학습(머신러닝) 프레임워크 △딥러닝 모델 등의 교과목과 프로그래밍 실습 △SKT 실무부서에서 발제한 과제를 기반으로 한 해커톤 형태의 프로젝트 수행 등으로 구성돼 있다. SKT는 연간 2개 기수를 운영해 창의적이고 기술역량을 가진 전문인재 100여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SKT는 K-디지털플랫폼 공간을 활용해 각종 강연 및 토론회 등도 개최한다 이를 통해 AI, 디지털 전환, 블록체인, 메타버스, 양자컴퓨터 등 최신 기술 동향도 공유할 계획이다.

전시·체험 공간은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하고 이용할 수 있으며, AI 교육과정은 일반 공고를 통해 교육생을 선발한다. 강연 및 토론회 일정도 수시로 홈페이지와 소셜 미디어에서 공개한다.

이준호 SKT ESG추진 담당은 "SK텔레콤이 가진 인프라와 기술을 지역사회에 개방 및 공유하고, 실무 맞춤형 교육을 통해 우수 인력의 선순환과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