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8개 계열사, 집중호우 피해 복구 위해 30억 기부

김수지 기자() | Posted : August 11, 2022, 16:40 | Updated : August 11, 2022, 16:40
삼성이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성금을 기부하고 나섰다.
 
삼성은 이 같은 취지로 성금 3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성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성금 기부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등 8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성금 이외에도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생수, 담요, 여벌 옷, 수건 등이 담긴 긴급구호키트 5000세트를 지원하고, 현장을 찾아 침수된 전자제품 무상점검 서비스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은 지난 3월 울진·삼척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30억원과 재해구호키트를 기부했다. 2020년에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위해 성금 30억원과 구호키트를 기부했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구호 물품과 구호 성금 300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삼성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사진=아주경제 남궁진웅 기자]

© Aju Business Daily & www.ajunews.com Copyright: All materials on this site may not be reproduced, distributed, transmitted, displayed, published or broadcast without the authorization from the Aju News Corporation.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